[인터뷰] 안영인 기상산업기술원장 "K-기상산업 미래는 '수출'"

2023-07-16 11:14
  • 글자크기 설정
안영인 한국기상산업기술원 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본사에서 아주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기상산업이 지금보다 성장하려면 '동반성장'이 중요합니다. 민간뿐 아니라 공공기관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민 생활에 유의미한 기상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안영인 한국기상산업기술원장은 지난 12일 서울 서대문구 기상산업기술원 본사에서 아주경제신문과 인터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언론인 출신인 안 원장은 2021년 9월 기상산업기술원 제6대 원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한국형 기상산업 수출'을 강조하면서 "최종적으로 기상청을 수출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고 했다.

기술원은 지난 6월 기상산업 수출 활성화 계획을 수립했다. 수출이 가능한 기상기후 분야 유망 기술을 '패키지화'하고 신재생·환경·수자원 등 다른 산업과 융합한 '한국형 선진기상기술'을 수출한다는 전략이 담겼다.
다음은 안 원장과 일문일답한 내용.
 
안영인 한국기상산업기술원 원장이 지난 12일 아주경제신문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기상산업을 쉽게 설명한다면. 

"기상산업은 '기상서비스업'과 '기상장비업'으로 나눌 수 있다. 기업 등 특정 수요자를 대상으로 맞춤 예보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상예보와 기상정보를 분석·평가해 경영 조언을 제공하는 기상 컨설팅이 대표적인 기상서비스업 사례다. 온도계나 기압계 같은 기상관측장비나 고층·해양·실시간 기상관측을 위한 장비를 제조·공급하는 산업을 기상장비업이라고 한다.

기상산업기술은 기상서비스업에 필요한 기상정보 분석·융합·활용 기술, 기상장비업에 필요한 관측장비 제조와 검인증·표준 기술 등을 말한다. 다시 말하면 '기후변화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적응을 위한 기술'이라고 설명할 수 있다."

-기상서비스업 가운데 '날씨경영'이 주목받고 있다.

"날씨를 유가나 금리처럼 기업 경영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소로 인식하고 선제적인 기상정보 활용으로 이익을 최적화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해 경영효율을 높이는 활동이 날씨경영이다.

양봉농가 꿀벌 폐사 방지와 꿀을 뜨는 채밀 최적화에서 기상은 매우 중요한 요소다. 지난해 날씨경영 지원사업으로 사업장 내에 실시간 기상관측장비를 설치해 급격한 기상변화가 자주 일어나는 산지 내 사업장 기상현상을 모니터링했다. 맞춤형 꿀벌활동지수를 개발해 기상변화로 인한 꿀벌 집단 폐사를 방지하는 데도 이바지했다. 기상정보를 활용한 생태계 회복과 이익 최적화를 모두 달성했다고 본다. 

공공 분야인 시설관리공단에는 기상정보 기반시설별 에너지 사용량 예측과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지원했다."

 
안영인 한국기상산업기술원 원장이 12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본사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기상산업기술원과 민간기업 간 협력 관계는. 

"초기 기상기업에 대해 '전 주기 성장'과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있다. 개발된 기상기술·장비나 다양한 관측장비에 대한 검정·설치·유지보수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기술원 R&D로 '적설계 시험방법' 기술을 개발했다. 이후 민간 기상기업과 협업해 국제표준으로 등록하는 데 성공했다. 적설계 시험방법 관련 국제표준은 기후변화로 인한 폭설 같은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 기술로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계량측정의 날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서울시·SK텔레콤과 협력해 사회적 약자 주거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서울시 노후 건축물 위험도 영향 분석 연구 지원 등으로 '기상데이터와 건물 크랙 간 상관관계'를 도출하기도 했다. 한국중부발전과는 '기상·신재생에너지 데이터 간 융합 분석'을 지원해 태양광발전량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

-취임 초기부터 'K-기상산업'을 강조하고 있다.

"기상산업이 성장하려면 결국 수출이 답이다. 기후변화 가속화에 따라 군소 도서국과 저개발 국가에서 조기경보시스템 운영 등과 관련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 영세 기상기업은 정부 차원에서 국제 프로젝트를 발굴해 수출 지원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기술원은 기상기후 분야에서 수출이 가능한 유망 기술을 패키지화하고 신재생·환경·수자원 등 타 산업과 융합된 연계 기술을 개발해 한국형 선진 기상기술을 수출하자는 전략을 갖고 있다. 한국형 선진 기상기술은 재해대응시스템 수출 패키지화를 통해 기상청이 보유한 우수 기상기술 가운데 기술 이전 또는 해외 납품용 개발이 가능한 '통합적인 융합 시스템'이다.

앞서 기술원은 2014년부터 개발도상국 대상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을 통해 자동기상관측망과 기상위성, 태풍시스템 구축‧운영 등을 지원 중이다. 특히 라오스를 대상으로 기상·홍수(환경부)·물관리(KOICA) 분야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원조 효과성을 높였다. 녹색기후기금(GCF)과 기후‧조기경보시스템 구축 관련 협력을 추진하는 등 국제협력과 관련한 다양한 사업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 기상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기상기후 분야 인재 양성이 필요하다. 기술원은 기상기후데이터의 융·복합 활용 전문가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기상기후 융합분석 특성화 대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금융·재생에너지 등 기후변화 적응이나 대응 분야를 중심으로 기상기후데이터 융합분석에 특화된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실제 기후위기에 따른 위험관리를 위해 기상기후데이터 전문인력에 대한 산업계 수요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기상기후데이터 융합분석 특성화대학원을 기존 이화여대 한 곳에서 공주대를 포함해 2곳으로 확대했다. 이를 더 확대해 기상산업 미래 핵심 인재를 확보하고자 노력하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