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번개 동반한 장대비…출근길 '폭우' 주의해야

2023-06-26 00:02
  • 글자크기 설정

수도권 시간당 최대 40㎜...우산 써도 옷 젖는 수준

장맛비 내리는 제주공항 [사진=연합뉴스]

월요일인 26일부터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장대비가 예상돼 출근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와 호남, 경남 등에는 전날 첫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제주에는 이미 50~200㎜의 많은 비가 쏟아졌다.

제주는 26일 비가 일시적으로 소강상태에 접어들겠으나 화요일인 27일부터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호남과 경남은 26일 오전까지 시간당 20~40㎜(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시간당 40~60㎜)의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과 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경북북부내륙은 26일 새벽과 오전 사이, 늦은 오후와 밤사이 시간당 20~40㎜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시간당 강수량이 15㎜를 넘으면 '강한 비'에 해당한다. 즉 밤사이 내리는 비는 '매우 강한 비'라고 할 수 있다.

시간당 강수량이 20㎜만 돼도 우산은 무용지물이 된다. 우산을 써도 옷이 젖고 비 때문에 시야 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시간당 강수량이 20~30㎜면 자동차 와이퍼를 작동해도 운전 중 시야가 제한된다.

기상청은 "27일까지 많은 비가 내리고 또 이후에도 잦은 비가 전망되니 특히 조심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수도권에 26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강한 비가 오리라 예상되니 출근길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