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공사장서 60대 근로자 숨져…고용부, 중대재해법 조사 착수

2023-06-05 20:41
  • 글자크기 설정

고용노동부 전경. [사진=연합뉴스]


충남 천안시에서 60대 근로자가 작업 도중에 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고용노동부는 근로자 사망 사고와 관련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5일 고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1분쯤 천안시에 있는 한 용수공급시설 공사 현장에서 우신종합건설 노동자 A(62)씨가 작업 중 토사에 매몰돼 사망했다. 
A씨는 용수시설 관로 작업을 위해 흙막이를 설치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발생한 공사 현장은 공사 금액이 50억원 이상인 만큼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된다.

고용부는 사고 내용을 확인한 뒤 작업을 중단했으며, 현재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