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부 현판식…한 총리 "보훈은 국격이자 국가 본질적 기능"

2023-06-05 12:01
  • 글자크기 설정

국가보훈위 개최…서울현충원, 보훈부로 이관

한덕수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가보훈부 출범 현판식에서 참석자들과 현판 제막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5일 “보훈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으로, 한 나라의 국격이자 국가의 본질적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가보훈부 출범 현판식 및 국가보훈위원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종찬 광복회장, 인요한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장, 김오복 국가보훈위원회 위원, 손희원 6·25참전유공자회 회장, 앤드류 해리슨 유엔군사령부 부사령관 등이 함께해 국가보훈부의 출발을 지켜봤다.
 
이어진 제7회 국가보훈위에서는 보훈부 승격에 따른 국가보훈정책 변화를 담은 ‘국가보훈발전 기본계획(2023~2027)’ 및 ‘국립서울현충원 이관 및 재창조 프로젝트’를 심의·확정했다.
 
국가보훈발전 기본계획은 국가보훈 기본법에 따라 국가보훈계획을 총괄하는 범정부차원의 종합계획이다. 이번 계획에서는 △국가의 품격을 높이는 보훈문화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 보훈체계 △자유세계와 연대하는 보훈외교를 3대 전략으로 선정했다.
 
이를 위해 △국민 생활 속 보훈문화 조성 △영웅에 대한 최고의 예우 △경제적 보훈 안전망 구축 △고품격 보훈의료체계로 도약 △국제사회에 자유의 가치 확산을 5대 중점과제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 국방부가 관리·운영하던 서울현충원을 국가보훈부로 이관, 이원화되어 있던 국립묘지를 수요자 중심 관리체계로 개선한다. 12개 국립묘지 중 유일하게 서울현충원만 국방부에서 운영하고 있었다.
 
한 총리는 이날 의결된 안건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의 협조를 당부했다. 또 서울현충원 이관도 차질없이 추진하되 단순한 이관을 넘어 국가보훈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지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