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재외동포청 출범에…"전 세계 동포 아픔 보듬는 게 국가 책무"

2023-06-05 11:48
  • 글자크기 설정

"동포들, 모국과 성장할 기회의 창구 원해…기대 부응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전 세계 어디에 계시든 우리 동포의 아픔을 보듬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천 송도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출범식에 참석해 “재외동포청은 해외에 계신 우리 동포들을 더욱 꼼꼼하게 살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재외동포청은 높아진 우리나라 위상과 국격에 걸맞은 재외동포 전담기구”라며 “앞으로 재외동포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은 물론, 재외동포와 모국 간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는 연결고리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해외에 자리 잡은 동포는 세계로 뻗어가는 대한민국의 소중한 역외 네트워크”라며 “750만 한인 네트워크가 서로 촘촘하게 연결돼 필요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면 재외동포와 대한민국이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재외동포 여러분은 모국과 동포 사회가 함께 성장할 기회의 창구를 간절히 원하고 계시다”라며 “대한민국은 그 기대에 부응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재외동포 후손들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약속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차세대 재외동포들의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지켜주고 모국과 인연을 이어가는 것은 재외동포청이 수행해야 할 필수적인 임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2~3세 동포들이 한국인 자부심을 갖고 정체성을 계승할 수 있도록 우수한 한국어 교육을 제공하고, 한국을 방문해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재외동포청을 인천에 개청한 것에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윤 대통령은 “인천은 120년 전 하와이로 향하는 이민선이 출발했던 재외동포의 뿌리”라며 “인천이 재외동포청 유치를 계기로 더욱 활기찬 국제도시로 도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대통령은 이기철 초대 재외동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청사 현판을 전달했다. 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해온 87명의 재외동포 유공자 중 4명에게 직접 훈장과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국내에 소재한 동포단체 인사를 포함해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