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복 만난 박광온 "당·정·대, 野 국정 운영 '파트너'로 여겨야...영수회담 필요"

2023-05-02 16:47
  • 글자크기 설정

이진복 "野 국민 기대 못 미친 부분 있어...박광온이 잘 끌어주길"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오른쪽)이 2일 오후 국회에서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2일 "정부 여당과 대통령실이 야당을 건강한 국정 운영의 파트너로 여기고 대화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을 만나 "여야가 한 데 힘을 모으고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할 건 하면서 국가 장래에 관해 대화하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모습"이라며 "이는 여당과 대통령께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긴밀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건강하고 건전한 관계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주년을 앞둔 것과 관련해서도 "취임 1년을 축하드린다"며 "그러나 1년 동안 야당 대표와의 회동이 성사되지 않은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돌아가시면 대통령께 야당 대표 회동이 정치 복원의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각별히 관심을 가져 달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에 이 수석은 "박 의원의 원내대표 선출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여야 관계가 국민이 보기에 편할 수 있도록 대화를 잘해 나가야 한다"고 답했다.

이 수석은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민주당이) 국민 기대에 못 미친 부분이 있다"며 "박 원내대표는 합리적인 분으로 알고 있다. 그런 능력을 십분 발휘해 국회를 잘 이끌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