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루나·테라' 권도형 측근 구속영장 기각

2022-10-07 08:41
  • 글자크기 설정

"구속 필요성·상당성 인정 어려워"

[사진=연합뉴스 ]

'루나·테라USD 폭락 사태'의 주요 인물인 테라폼랩스 업무총괄팀장 유모씨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유씨는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의 측근으로 꼽힌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홍진표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전 유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했다. 

홍 판사는 유씨가 '봇' 프로그램을 운용·관리했다는 사실관계에 다투고 있지 않은 점과 루나가 자본시장법의 '투자계약증권'에 해당하는지 여부, 피의자가 공범으로서 관여한 범위와 책임, 피의자가 체포영장 발부 이후 자진해서 귀국한 점 등을 두루 고려했다고 밝혔다. 

유씨가 국내에 일정한 주거지와 가족이 있고 '출국 금지' 처분으로 해외로 다시 나가기 어려운 사정도 참작됐다. 

다만 홍 판사는 "다수의 피해자에게 거액의 피해를 초래한 죄질이 매우 무겁고 일부 혐의 내용은 소명됐다"고 부연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은 전날 자본시장법 위반, 사기, 배임 등 혐의로 유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권 대표의 측근인 유씨가 '봇 프로그램'을 사용해 코인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처럼 속여 가격을 부풀리는 이른바 '마켓 메이킹(시장 조성)'을 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이 '루나·테라 사태'의 주요 인물 영장 청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법원의 영장 기각 사유를 검토하고 유씨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