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제주 4·3사건 희생자의 넋 기리는 건 국가의 책무"

2024-04-03 10:11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제주 4·3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4·3사건과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정의 모든 분야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올해 초 4‧3특별법을 개정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가족관계를 바로잡을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그동안 가족관계 기록이 없어 당연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셨던 분들이 명예 회복과 함께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내년까지 진상조사 마무리"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제주 4·3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4·3사건과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정의 모든 분야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올해 초 4‧3특별법을 개정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가족관계를 바로잡을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그동안 가족관계 기록이 없어 당연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셨던 분들이 명예 회복과 함께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5년까지 추가 진상조사를 빈틈없이 마무리해 미진했던 부분도 한층 더 보완해 나가겠다"며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트라우마 치유센터'의 설립과 운영에 더욱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국제평화문화센터 건립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제주도민의 뜻을 받들어 4‧3사건이 화해와 상생의 역사가 될 수 있도록 그 정신을 이어가겠다"며 "우리의 자유와 평화와 번영을 굳게 지킬 수 있는 선진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주 4·3 영령들을 온 마음으로 추모하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헤아릴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유명을 달리하신 모든 희생자분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