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무력 충돌' 이스라엘에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2023-10-08 18:10
  • 글자크기 설정
외교부와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 관계자 등이 참석 대책회의가 8일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공격으로 무력 충돌이 발생한 이스라엘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렸다.
 
외교부는 8일 기존 ‘여행자제’(여행경보 2단계)를 권고해온 이스라엘 내 지역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운영하는 여행경보는 1단계 여행유의·2단계 여행자제·3단계 출국권고·4단계 여행금지로 구성된다. 특별여행주의보는 이와 별도로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에 대해 최대 90일간 발령한다. 수위는 여행자제 경보보다 높은 2.5단계에 해당한다.
 
하마스가 통치 중인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는 이미 지난 7월 4단계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됐다. 팔레스타인 서안 지역과 가자지구 인근 5km에도 3단계 출국권고 경보가 적용 중이다.
 
정부는 현재 이스라엘 지역에 장기체류 중인 한국인이 570여명인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더해 약 360여명의 관광객도 체류 중인 것으로 추산 중이다.
 
외교부는 “현재까지 공관에 접수되거나 파악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으나 교민 및 여행객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피신하도록 안내하고 있다”며 “가능한 한 제3국으로 출국하기를 권유하며 신규 입국은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현지에 주재하는 한국 공관과 외교부 본부를 연결한 화상 회의를 통해 현지 상황과 체류 국민 보호 대책 등을 점검한 바 있다. 이어 박 장관은 안전 상황을 계속해서 파악하고, 본부와 공관이 긴밀한 협력해 체류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철저히 노력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