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에 장기기증한 고려대 학생, 명예학사학위 받아

2023-08-30 15:47
  • 글자크기 설정
한창수 고려대 기계공학부 학부장(왼쪽부터), 황성철 고려대 교우회 수석부회장, 이원규 교무부총장, 동생 이준영씨, 아버지 이상윤씨, 김동원 고려대 총장, 이해근 고려대 공과대학장, 태범석 고려대 공과대학 교우회장이 30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에서 열린 명예학사학위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뇌사 상태에서 6명에게 장기를 기증한 고려대 학생이 명예 학사학위를 받았다. 

고려대는 30일 서울 성북구 대학 본관에서 '고(故) 이주용 학생 명예학위수여식'을 열었다. 김동원 고려대 총장은 "생애는 안타깝게도 너무나 짧았지만 우리 사회 구성원들에게 숭고한 생명의 가치를 일깨워 줬다"고 말했다. 이어 "명예 학사학위가 이주용 학생의 영혼을 기리고 기억하는 첫걸음이자 유족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학위 수여식에는 이씨 가족을 비롯해 고려대 이해근 공과대학장·한창수 기계공학부 학부장·태범석 공과대학 교우회장, 이정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기증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고려대 기계공학부 4학년에 재학 중이던 고인은 지난 6월 1학기 기말고사를 마치고 집에서 가족과 함께 식사하고 방에 들어가다 쓰러졌다. 급히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씨 가족은 다시 깨어날 수 없다는 의료진 판단에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이후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폐장·간장·신장·췌장·안구를 기증해 총 6명의 생명을 살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