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상반기 순익 63.2% 오른 9조1440억원…"새 회계제도 효과 기인"

2023-08-30 12:00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은 9조14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조5399억원(6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 회계제도(IFRS17) 변경에 따른 효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은 30일 '2023년 상반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이 같이 밝혔다. 
해당기간 손보사 당기순이익은 5조32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9047억원(55.6%) 증가했다. 수입보험료 역시 58조709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조9068억원(1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장기손보(3.3%), 일반손보(8.9%), 자동차보험(2.5%) 등이 고르게 증가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같은기간 생보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 81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6352억원(75.0%) 올랐다. 수입보험료도 52조62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133억원(4.0%) 증가했다. 금감원은 보장성 보험(3.4%), 저축성 보험(4.3%), 퇴직연금(33.5%) 등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금융시장 불안정 등에 따른 판매 위축으로 변액보험은 전년동기대비 20.0% 감소했다고 평가했다.

올 상반기 보험업계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56%와 10.95%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72%포인트, 1.14%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실적개선 영향과 회계제도 변경 효과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며 "금감원은 계리적 가정 적용의 합리성 제고를 위해 보험업계·회계법인 등과 함께 주요 계리적 가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시행했다. 하반기에는 해당 가이드라인의 적용 및 금리·환율 등 시장 변동성 확대 등으로 손익 및 재무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