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생계비대출, 20대 4명 중 1명 이자 미납

2023-08-21 08:14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 DB]
한도 100만원인 소액생계비 대출을 받은 20대 4명 중 1명은 이자를 제때 내지 않았다. 월 몇천원의 이자조차도 미납하는 청년들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21일 국민의힘 김희곤 의원실이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소액생계비 대출을 받은 20대(만 19세 포함)의 이자 미납률은 24.5%다.
 
이자 납입일이 도래한 8931건 중 정상 납입은 6581건, 미납 2190건, 완제(모두 상환) 160건이었다.
 
20대 이자 미납률은 전체 연령대 미납률(14.1%)의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이자를 제때 갚는 비율이 높았다. 60대와 70대 이상 대출자들의 이자 미납률은 각각 7.4%, 7.2%로 나타났다. 이외 50대는 9.7%, 40대는 13.5%, 30대는 17.7%로 각각 집계됐다.
 
금융권에서 이러한 현상에 대해 한계 상황에 내몰린 차주가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보고 있다. 소액생계비 평균 대출 실행액이 61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첫 달 이자는 8000원(연 15.9%)에 불과하다.
 
20대는 직업이 없는 경우도 상당한 데다, 고금리에 생활비 부담까지 커져 납부 포기를 선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향후 20대 미납률은 더 상승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20대의 '무계획 대출' 성향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희곤 의원은 "청년 빚 문제의 심각성과 절박함을 여실히 보여준다"며 "소액생계비 대출의 지속 공급과 함께 채무조정, 취업 지원 등 연계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