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집중호우로 37명 사망…충북 침수사고로 사망자 늘어"

2023-07-16 19:14
  • 글자크기 설정

인명피해 규모, 사망 37명, 실종 9명 등 모두 46명

16일 오전 광주 식수원인 화순 동복댐 저수율이 만수위(100%)를 넘어서 월류와 방류가 함께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 집계가 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오후 6시 기준 인명피해 규모가 사망 37명, 실종 9명 등 모두 46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경북 19명, 충북 13명, 충남 4명, 세종 1명 등 모두 37명이다. 실종자는 경북 8명, 부산 1명 등 9명이다.
 
차량 15대가 갇힌 충북 청주시 오송읍 궁평지하차도 침수사고 수색이 이뤄지면서 사망자가 늘고 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9명이 사망했다. 구조작업이 진행 중으로, 배수율은 70%다.

사고 인근 미호강이 심각 수위까지 도달했으나, 교통통제가 이뤄지지 않았다. 하천 제방이 무너지면서 물이 지하차도로 순식간에 쏟아졌다.
 
부상자는 경북, 충북 등지에서 35명이 나왔다. 호우 인명피해 외에 안전사고는 사망 4명, 실종 1명으로 집계됐다.
 
농작물 침수 피해 규모는 1만9769.7㏊로 급증했다. 축구장(0.714㏊) 약 2만8000개에 해당하는 크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